-- 회사매각 관련 미공개정보 이용 내부자거래 적발 + 엄중한 법적 책임 판결 -- 

 

앞서 소개한 회사합병 미공개정보 이용 내부자 주식거래행위에 대한 형사처벌 판결뉴스에 연속하여 이번에는 회사매각 미공개정보 입수 후 주식거래행위에 대한 형사처벌 판결소식을 소개합니다.

 

전 삼성테크윈 부장은 2014 11월 삼성테크윈 매각정보를 미리 알고 삼성테크윈 주식을 팔고 한화 주식을 사들여 17백만원의 이익을 얻었습니다. 미공개정보 이용으로 얻은 이익이 2천만원도 안되는 소규모입니다.

 

그런데도 1심 재판 결과는 벌금 4천만원, 이익 17백만원 전액을 추징하는 유죄 판결이었습니다. 더구나 항소심 판결에서는 그 처벌수위를 높여 징역 8, 집행유예 2, 17백만원 추징이었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회사매각에 관한 미공개정보를 다른 직원들에게 알려 주식을 처분하게 한 혐의도 있고, 다른 직원들이 범행하는 결정적 계기를 제공한 장본인으로 다분히 계획적이기 때문에 1심 판결의 처벌수위는 너무 낮고 "벌금형을 초과하는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하였습니다.

 

참고로,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처분한 직원 4명도 적발되었으나 수익금 전액을 반환한 점 등을 감안하여 3천만 내지 3억원의 벌금형으로 처벌했다고 합니다.

 

미공개정보 이용 내부자거래는 적발되면 그 수익금 전액추징에 더해 고액의 벌금형 또는 징역형이라는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됩니다. 또한 민사상 손해배상책임까지 있습니다. 이와 같이 미공개정보 이용 내부자거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는 점과 그 무거운 법적 책임이 있다는 점을 잘 보여주는 판결들입니다.

 

작성일시 : 2016. 6. 23. 09:2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화장품회사 합병관련 미공개정보 이용 내부자거래 적발 후 무거운 형사처벌 1심 판결 뉴스 -- 

 

여러 차례 언론에 보도된 사안입니다. 최근 공개된 1심 판결을 보면 그 형사처벌 수위가 매우 무겁습니다. 주의 환기용으로 판결내용을 간략하게 소개합니다.

 

1심 판결을 보면, 2014년 화장품 제조업체 C사의 합병 및 우회상장 업무를 담당하면서 투자컨설팅 외부업체 대표에게 미공개정보를 알려주었던 미래에셋증권의 부장을 징역 1 6개월, 위 컨설팅 대표를 징역 5 + 추징금 354128만원, 그 컨설팅 회사법인에게 벌금 154천만원 + 추징금 153342만원이라는 중형이 내려졌습니다.

 

한편, 화장품 제조업체 C사의 재무담당 상무는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 추징금 22천만원이라는 형사처벌을 받았습니다.

 

위 사례에서 보듯, 기업의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에 대한 법적 책임은 매우 무겁습니다. 내부자거래로 적발되면 인신구속 등의 실형위험 + 벌금형 + 범죄수익 추징 등 형사처벌뿐만 아니라 손해배상 등 민사적 책임까지 그야말로 엄중한 법적 책임이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합니다.

 

작성일시 : 2016. 6. 21. 12:0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