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사진을 무단 사용하면 초상권 침해입니다. 사진 촬영을 동의했다고 해도 그 사용이나 그 범위까지 모두 동의한 것으로 함부로 단정해서는 안됩니다. 위 판결의 요지를 간략하게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피고 회사의 의류판매 광고 모델로 근무하였던 직원이 퇴사한 후에 동의 없이 원고의 사진을 제3자의 사업체 광고로 사용하도록 한 사안입니다. 법원은 비록 피고 회사에서 그 사진에 대한 저작권을 보유하더라도 모델인 원고의 동의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면 초상권침해에 해당하므로 손해배상책임이 있다고 판결하였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함부로 촬영 또는 그림 묘사되거나 공표되지 아니하며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를 가지는데, 이러한 초상권은 우리 헌법 제10 1문에 의하여 헌법적으로도 보장되고 있는 권리이다(대법원 2006. 10. 13. 선고 2004다16280 판결).

 

따라서 타인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이 나타나는 사진을 촬영하거나 공표하고자 하는 사람은 피촬영자로부터 촬영에 관한 동의를 받고 사진을 촬영하여야 하고,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를 받았다 하더라도 사진촬영에 동의하게 된 동기 및 경위, 사진의 공표에 의하여 달성하려는 목적, 거래관행, 당사자의 지식, 경험 및 경제적 지위, 수수된 급부가 균형을 유지하고 있는지 여부, 사진촬영 당시 당해 공표방법이 예견 가능하였는지 및 그러한 공표방법을 알았더라면 당사자가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 당시 다른 내용의 약정을 하였을 것이라고 예상되는지 여부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볼 때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 당시에 피촬영자가 사회 일반의 상식과 거래의 통념상 허용하였다고 보이는 범위를 벗어나 이를 공표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그에 관하여도 피촬영자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그리고 이 경우 피촬영자로부터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를 받았다는 점이나, 촬영된 사진의 공표가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 당시에 피촬영자가 허용한 범위 내의 것이라는 점에 관한 증명책임은 그 촬영자나 공표자에게 있다(대법원 2013. 2. 14. 선고 2010103185 판결).”

 

KASAN_[사진무단사용] 타인의 사진을 무단사용한 경우 초상권 침해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책임 부산지방법원

 

[질문 또는 상담신청 입력하기]

 

 

작성일시 : 2018.11.07 08:23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인의 사진을 무단 사용하면 초상권 침해입니다. 사진 촬영을 동의했다고 해도 그 사용이나 그 범위까지 모두 동의한 것으로 함부로 단정해서는 안됩니다. 위 판결의 요지를 간략하게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피고 회사의 의류판매 광고 모델로 근무하였던 직원이 퇴사한 후에 동의 없이 원고의 사진을 제3자의 사업체 광고로 사용하도록 한 사안입니다. 법원은 비록 피고 회사에서 그 사진에 대한 저작권을 보유하더라도 모델인 원고의 동의 없이 무단으로 사용하면 초상권침해에 해당하므로 손해배상책임이 있다고 판결하였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함부로 촬영 또는 그림 묘사되거나 공표되지 아니하며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를 가지는데, 이러한 초상권은 우리 헌법 제101문에 의하여 헌법적으로도 보장되고 있는 권리이다(대법원 2006. 10. 13. 선고 200416280 판결).

 

따라서 타인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이 나타나는 사진을 촬영하거나 공표하고자 하는 사람은 피촬영자로부터 촬영에 관한 동의를 받고 사진을 촬영하여야 하고,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를 받았다 하더라도 사진촬영에 동의하게 된 동기 및 경위, 사진의 공표에 의하여 달성하려는 목적, 거래관행, 당사자의 지식, 경험 및 경제적 지위, 수수된 급부가 균형을 유지하고 있는지 여부, 사진촬영 당시 당해 공표방법이 예견 가능하였는지 및 그러한 공표방법을 알았더라면 당사자가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 당시 다른 내용의 약정을 하였을 것이라고 예상되는지 여부 등 여러 사정을 종합하여 볼 때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 당시에 피촬영자가 사회 일반의 상식과 거래의 통념상 허용하였다고 보이는 범위를 벗어나 이를 공표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그에 관하여도 피촬영자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

 

그리고 이 경우 피촬영자로부터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를 받았다는 점이나, 촬영된 사진의 공표가 사진촬영에 관한 동의 당시에 피촬영자가 허용한 범위 내의 것이라는 점에 관한 증명책임은 그 촬영자나 공표자에게 있다(대법원 2013. 2. 14. 선고 2010103185 판결).”

 

KASAN_[온라인사진분쟁] 타인의 사진을 무단사용한 경우 초상권 침해 손해배상 책임 부산지방법원 2016. 6

 

[질문 또는 상담신청 입력하기]

 

 

작성일시 : 2018.09.12 12:3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동의 없이 촬영한 동영상 뉴스 방송으로 인한 음성권 침해 여부: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 4. 21. 선고 2015가단5324874 판결 --

 

. 판결요지

 

(1) 초상권 침해로 인한 위자료 청구에 관한 판단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얼굴 기타 사회 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함부로 촬영 또는 그림 묘사되거나 공표되지 아니하며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 즉 초상권을 가진다 할 것이나, 이 사건 동영상에는 원고의 하반신 부분만 촬영되었을 뿐, 원고의 얼굴이나 기타 원고를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촬영되어 방영된 사실이 없음은 앞서 본 바와 같으므로, 위 청구는 더 나아가 살펴 볼 필요 없이 이유 없다.

 

(2) 음성권 침해로 인한 위자료 청구에 관한 판단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음성이 자기 의사에 반하여 함부로 녹음되거나 재생, 녹취, 방송 또는 복제·배포되지 아니할 권리를 가지는데, 이러한 음성권은 헌법 제10조 제1문에 의하여 헌법적으로도 보장되고 있는 인격권에 속하는 권리이다.

 

그러므로 피녹음자의 동의 없이 대화 내용을 비밀리에 녹음하고 이를 공연히 재생하는 행위는 피녹음자의 승낙이 추정되거나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아니하는 등의 다른 사정이 없는 한 헌법 제10조 제1문에서 보장하는 음성권을 부당하게 침해하는 행위에 해당하여 불법행위를 구성한다.

 

비록 피고 공사가 원고의 동의 없이 원고의 음성을 녹음한 후 목소리를 변조하지 않은 채 음성을 그대로 방영하였다 하더라도, 이는 사회상규에 위배되지 아니하는 것으로 봄이 상당하고, 이와 달리 원고의 음성권을 침해한 것으로 위법한 것이라고 할 수 없다."

 

첨부: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 4. 21. 선고 2015가단5324874 판결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가단5324874 판결.pdf

 

 

작성일시 : 2016.09.21 14:21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증거로 사용하려고 타인을 사진 촬용한 행위 초상권 침해 및 손해배상 책임 :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 7. 1. 선고 201562431 판결 -- 

 

운동클럽 동호회 제명 관련 소송에서 증거로 사용하려고 회원 동의 없이 사진을 촬영한 것은 초상권 침해행위로 손해배상책임이 있다는 판결을 소개합니다.

 

법원은, 동호회 클럽의 제명결의 무효확인 소송에서 증거로 제출한 것에 불과하므로, 그 행위에 위법성이 인정될 수 없다는 주장도 다음과 같은 이유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 초상권 및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에 대한 부당한 침해는 불법행위를 구성하는데, 위 침해는 그것이 공개된 장소에서 이루어졌다거나 민사소송의 증거를 수집할 목적으로 이루어졌다는 사유만으로 정당화되지 아니한다(대법원 2016. 10. 13. 선고 200416280 판결)."

 

따라서 초상권 침해로 인한 손해배상책임이 있고, 그 손해배상액은 다음과 같이 법원이 직권으로 결정할 수 있다고 판결하였습니다.

 

"자신의 의사에 반하여 초상권, 인격권 등을 침해당한 사람에게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정신적 고통이 수반된다고 봄이 상당하고, 한편 불법행위로 입은 정신적 고통에 대한 위자료 액수에 관하여는 사실심 법원이 여러 사정을 참작하여 그 직권에 속하는 재량에 의하여 이를 확정할 수 있는 것인바(대법원 2013. 6. 27. 선고 201231628 판결 참조), 사회적 지위와 관계, 얼굴 등 사진들이 제출된 동기, 제명결의 무효확인 소송 중에 클럽이 법원에 제출한 서류 등이 클럽 내 게시판에 게시된 점 등 변론에 나타난 제반 사정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볼 때, 피고가 원고들에게 배상하여야 할 손해배상액은 각 30만 원으로 정함이 상당하다."

 

첨부: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 7. 1. 선고 201562431 판결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나62431 판결.pdf 

 

작성일시 : 2016.09.21 11:43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병원 웹사이트, 홍보자료에 환자사진의 무단사용행위는 초상권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불법행위: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 2. 3. 선고 2014가단5071302 판결 --

 

환자사진을 찍어 병원 홈페이지 메인 화면에 올리고 병원홍보용 캘린더 중 치매센터 홍보 장면에도 삽입하였으며, 병원 홍보용 플랜카드와 병원 소식지 표지에도 사용하였습니다.

 

이에 환자 가족이 동의 없이 무단 촬영한 사진을 각종 홍보물에 이용하였다고 사용중지 및 손해배상을 청구한 사건입니다. 병원에서는 환자 본인의 동의를 받았다고 주장하였으나, 동의서 등 구체적 증거는 제출하지 못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환자가 사진촬영 및 활용에 동의했다고 볼 수 없고, 동의 없는 사진촬영 및 활용행위는 그 사람의 초상권과 인격권을 침해하는 불법행위에 해당한다고 판결하였습니다. 따라서 병원 홈페이지에서 환자사진을 삭제하였다고 해도 이미 배포된 달력을 모두 회수하기 어려운 점,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감안하여 병원에 대해 위자료 등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판결하였습니다.

 

첨부: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 2. 3. 선고 2014가단5071302 판결

서울중앙지방법원_2014가단5071302.pdf

 

작성일시 : 2016.03.15 09:23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