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벤처기업 등 비상장회사 주식거래와 세금 + 벤처기업 스톡옵션에 관한 특례 --

 

상법 및 법인세법에 따라 주식회사는주주명부를 작성하여 회사에 비치하고, 관할세무서에 제출합니다. 사업연도 중 주식양도, 증자, 증여, 기타 사유로 인한 주주 및 주식 변동사항을 반영한 「주식 등 변동상황 명세서」를 작성하여 관할세무서에 제출해야 합니다.

 

세무당국에 제출하는 「주주명부」와 「주식등변동상황명세서」에 주주의 인적사항과 소유주식수, 소유주식의 취득가액과 양도가액이 기재되므로, 주식거래 관련 과세자료를 세무서에 통보하는 것과 같습니다.

 

국세청은 거래시세를 확인하기 어려운 비상장기업이더라도 ‘비상장주식 간이평가 프로그램’을 통해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비상장주식 가치평가액을 간단하게 산출하여 증여세 등 과세자료로 활용합니다. 참고로 외부에서도 사업자등록번호만 입력하면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비상장주식의 경우 양도자가 내는 세금으로는 주식거래세, 양도소득세, 지방소득세가 있고, 시가보다 저가에 매수한 경우라면 양수인에게 증여세가 부과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비상장주식의 가치는 상거래 관행과 제3자간의 정상적인 거래에서 적용되는 가격(매매사례가액 등)이 있는 경우 그 시가를 기준으로 하고, 통상 그 시가를 알 수 없거나 불분명한 경우ㄱ 많기 때문에 이때는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평가방법으로 산출한 가액을 기준으로 적용합니다.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 세법상의 평가액(시가)보다 저가로 비상장주식을 양수하는 경우에 ‘저가 및 고가 양도에 따른 이익의 증여 등’ 규정이 적용되어 그 양수인에게 증여재산에 대한 증여세가 부과된다는 점입니다. 비상장주식을 어떤 이유로든 보유하게 된 당사자에게 실무상 가장 중요한 사항입니다.

 

특히, 상증법에서 특수 관계인 사이 거래라면 시가와 대가의 차이가 시가의 30% 이상이거나 그 차액이 3억원 이상이면 증여로 간주한다는 점을 유의해야 합니다.

 

벤처기업의 스톡옵션도 기본 사항은 동일하지만, 벤처기업육성지원을 위한 특례조항이 많습니다. 주가변동이 심한 벤처기업의 경우 세금폭탄을 맞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세무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꼼꼼하게 확인하는 것이 안정할 것입니다.

 

작성일시 : 2016.08.09 08:3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행사와 소득세 과세시점: 대법원 2006. 10. 13. 선고 200511203 판결 --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일정기간 회사에 재직한 후에 행사해야 합니다. 스톡옵션을 행사하여 얻은 이익은 근로소득으로서 소득세 과세대상입니다(소득세법 20, 시행령 38).

 

스톡옵션 행사이익에 대한 과세문제에서 과세시점을 언제로 것인지가 실무적으로는 매우 중요합니다. 왜냐하면 주식가치가 변동하는데 과세기준시점에 따라 세금규모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대법원 판결은 주식매수선택권 행사에 의하여 주식을 취득함으로써 경제적 이익이 확정 내지 현실화 시점으로 보았습니다. 스톡옵션을 행사하여 주식을 취득한 때의 이익을 근로소득으로 보고 과세한다는 것입니다.

 

한편, 이와 같은 근로소득은 소득세법상 원천징수의 대상입니다. 만약 원천징수 의무자인 회사가 모르고 원천징수를 하지 않았던 사안에서 대법원은 회사에게 가산세를 부과한 것이 정당하다고 판결하였습니다.

 

따라서 스톡옵션을 부여한 회사는 스톡옵션을 보유한 임원 직원들이 스톡옵션을 행사하는 경우 행사이익 근로소득에 대한 원천징수를 빠뜨리지 않고 해야만 가산세 위험을 피할 있습니다.

 

한편, 스톡옵션을 재직 행사하지 않고 퇴직 행사한 경우 또는 재직자가 아닌 사외자에게 고용과 관계없이 스톡옵션을 부여한 경우에는 행사 이익은 근로소득이 아닌 기타 소득에 해당합니다(소득세법 21 1 22).

 

다만, 벤처기업의 최초 스톡옵션에 대한 특례 예외조항도 많기 때문에 실무적으로 구체적 사안에 대해서는 세무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첨부: 대법원 2006. 10. 13. 선고 200511203 판결 하급심 판결

대법원 2005두11203 판결.hwp

 

김용일 변호사

작성일시 : 2016.06.09 09:2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앙드레김 상표권의 상속, 가치평가 상속세 부과처분: 대법원 201559259 판결 -- 

 

특허권, 상표권, 디자인권, 저작권 지식재산권은 소유자의 사망과 동시에 상속되고, 상속재산으로서 상속세 부과 대상입니다. 다만, 무형재산으로서 가치 산정이 어렵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세무당국이 앙드레김 상표권의 가치를 46 3천만원으로 평가하고 상속인에게 7억원의 상속세를 부과하자, 처분에 불복하는 행정소송에서 최근 대법원 판결이 선고되었습니다. 앞서 블로그에 소개한 하급심 판결취지를 그대로 인정한 내용입니다.

 

대법원은 상표권을 앙드레김 의상실 영업권과는 별개의 독립된 재산권으로 보고 상속세 등을 부과한 것을 적법하다 판결했습니다.

 

상표권 지식재산권의 매매나 상속에 대한 세금 문제는 중요합니다. 가치평가 납세액에 신경을 써야 하고, 신고세액을 과소평가하여 신고함으로써 추후 과태료나 형사처벌 법적 책임을 부담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합니다. 또한, 과세당국과 지재권 가치평가에 관한 다툼에 대비하여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또한 중요합니다.

 

작성일시 : 2016.05.17 09:26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