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상장주식 관련 증여세 면제여부 판단시점: 거래 당시 기준 + 증여세 부과 당시 불인정 대법원 201443516 판결 --

 

1. 사안

 

2010년 건설회사 비상장주식 1만주를 주당 5000원에 매수 + 2012년 세무당국에서 해당 비상장주식을 주당 312900원으로 평가 + 현저하게 낮은 가액으로 비상장주식 양수 + 실질적 증여 해당 + 증여세 128000만원 부과 처분

 

2012년 당시 비상장 건설회사 파산 + 주식가치 없음 주장 + 또한 매수인은 당시 자산 없고 부채만 1억원 + 채무초과 상태로 증여세를 낼 능력 없음 주장 + 증여세 부과 취소소송 제기

 

2. 세법 규정 + 쟁점  

 

구 상속세 및 증여세법(상증세법) 4조 제3 - '수증자가 증여세를 납부할 능력이 없다고 인정될 때에는 그에 상당하는 증여세의 전부 또는 일부를 면제한다'.

 

이 사건에서 쟁점은 수증자의 증여세 납부 능력 여부를 판단하는 시점입니다.

 

3. 대법원 판결요지

 

"해당 조항은 '수증자가 증여세를 납부할 능력이 없다고 인정될 때'에 해당하는지 여부의 판단 시점에 관해 따로 정하지 않고 있는데, 만일 증여세 납세의무 성립 이후 과세관청의 부과처분 등 집행 시점을 기준으로 이를 판단하게 되면 결국 증여세 납세의무의 부담 여부가 과세관청의 임의에 따라 좌우될 우려가 있어 부당하다.

 

따라서 수증자가 증여세를 납부할 능력이 없다고 인정될 때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문제되는 증여세 납세의무의 성립 시점, 즉 그와 같은 증여가 이뤄지기 직전을 기준으로 판단해야 한다.

 

그 시점에 수증자가 채무초과 상태에 있었다면 채무초과액의 한도에서 증여세를 납부할 능력이 없는 때에 해당한다."

 

, '증여세를 부과하는 때'가 아니라 '증여를 받을 때(증여를 받기 직전)'를 기준으로 한다는 판결입니다. 하급심에서 "증여세가 부과된 2012년 채무초과 상태였기 때문에 증여세를 낼 능력이 없어 증여세 부과처분은 취소돼야 한다"는 원고 승소판결을 대법원에서 파기한 것입니다. 증여 당시 채무초과 상태가 아니라면 증여세 부과 당시 채무초과 상태여도 증여세 면제 대상이 아니라는 취지입니다.

 

작성일시 : 2016. 8. 8. 08:3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