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계약금이 일부만 지급된 경우 해약금 (대법원 2015. 4. 23 선고 2014231378 판결) -- 

 

1. 들어가며

 

권리금 계약이나 임대차계약, 매매계약 등 각종 계약에서 계약금을 정하고 계약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의 경우입니다.

 

우리나라 민법에서는 계약금을 해약금으로 보고 있으며 매수인은 이를 포기하거나 매도인은 그 배액을 상환함으로써 해제가 가능하다고 정하고 있습니다(민법 제565조 제1).

 

그런데 이러한 계약금을 정한 계약에서 계약금이 일부만 지급된 경우 지급된 계약금이 해약금이 되는 것인지, 아니면 계약금으로 정한 금액 전부가 해약금이 되는 것인지에 대한 판결이 있어 소개해드립니다.

 

2. 법원의 판단

 

법원의 판단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교부받은 계약금”의 배액이 아니라 “약정계약금”을 해약금으로 돌려주어야한다.

 

이유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계약금이 일부만 지급된 경우에도 “실제 교부받은 계약금”의 배액만을 상환하여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면 이는 당사자가 일정한 금액을 계약금으로 정한 의사에 반하게 될 뿐 아니라, 교부받은 금원이 소액일 경우에는 사실상 계약을 자유로이 해제할 수 있어 계약의 구속력이 약화되는 결과가 되어 부당하기 때문에, 계약금 일부만 지급된 경우 수령자가 매매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고 하더라도 해약금의 기준이 되는 금원은 ‘실제 교부받은 계약금’이 아니라 ‘약정 계약금’이라고 봄이 타당하다.

 

, 교부받은 계약금의 배액으로 해제를 인정하게되는 것은 계약금을 소액만 먼저 지급하게 되면 계약을 사실상 자유로이 해제할 수 있는 결과가 되기 때문에 부당하다는 것입니다.

 

3. 결론

 

. 실제로 계약금의 일부만 지급하고 가계약이라고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것입니다. 가계약을 하려면 가계약을 별도로 하는 것이 옳은 방법입니다.

 

. 추가적으로 계약의 해제에 있어서 해약금 외에 위약벌, 손해배상의 예정 등이 있는지 살펴보아야합니다.

 

. 소액의 계약은 표준계약서를 이용하면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큰 금액의 계약서일수록 전문가와 상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 원만한 합의를 통하여 계약을 회복할 수 없는 경우 반드시 전문가와 상의를 하는 것이 좋으며 섣부른 내용증명 발송 등은 불이익이 될 수 있습니다.

 

첨부: 판례_2014231378

판례_2014다231378.hwp

 

우종식 변호사

작성일시 : 2016. 3. 3. 09:23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