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정한 발명자에 지급된 직무발명 보상금은 비과세 소득 vs 진정한 발명자가 아닌 형식적 발명자에게 지급된 명목상 직무발명 보상금은 과세 대상 소득 -- 

 

대법원에서 2015. 4. 9. 심리불속행 상고기각 판결로서 항소심 판결을 확정한 사안을 참고로 소개합니다. 소득세법 제12조에서 직무발명 보상금은 비과세 소득으로 규정합니다. 공공연구기관이나 대학 산학협력단에서 연구원 또는 대학교수에게 지급하는 직무발명 보상금도 일반 회사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비과세 소득에 해당합니다. 특히, "국가연구개발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서 정부예산으로 운영되는 비영리 공공연구기관에서 국가연구개발예산을 재원으로 하는 국가연구개발결과물의 소유권을 주관연구기관에 부여하는 특별규정을 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법원은 직무발명에 관한 법리가 똑 같이 적용된다고 명확하게 판결하였습니다.

 

종래 대학교수에 대한 직무발명 보상금이 일반 회사원과 마찬가지로 비과세 소득이라는 판결과, 이번에 나온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원도 마찬가지로 본다는 판결을 종합하면, 어떤 형식이든 직무발명 보상금은 모두 비과세 소득이라는 점이 분명해졌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실시보상금, 실적보상금, 처분보상금 등등 큰 금액이 될 수 있어 실제 국세청에서 관심을 갖고 문제 삼을 수 있는 직무발명보상금도 비과세 소득입니다.

 

첨부한 항소심 판결내용 중 흥미로운 판시사항으로는, 직무발명 보상금이 아니라 "연구장려금" 또는 "발명장려금" 명목의 연구자 인센티브는 과세대상 소득이고, 뿐만 아니라 진정한 발명자가 아닌 연구원에게 명목상 직무발명 보상금으로 지급되었다고 하더라도 그것은 비과세 대상 발명진흥법상의 직무발명보상금이 아니라 과세대상인 근로소득으로 판결한 것입니다.

 

정리하면, 발명진흥법, 특허법 등 직무발명 관련 법규정과 법리에 비추어 볼 때 진정한 발명자에게 지급된 직무발명 보상금은 어떤 형식이든 모두 비과세 대상 소득이지만, 진정한 발명자가 아닌 연구원에게 명목상 직무발명 보상금으로 지급되었다고 해도 그 본질은 여전히 과세대상 소득에 해당한다는 것입니다. 특허출원 당시 진정한 발명자를 정확하게 확정하는 문제는 특허업무에 그치지 않고 추후 세무분야까지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과정이라는 것이 다시 한번 확인되었습니다.

 

*첨부파일:    1.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사건 대전고등법원 항소심 판결

                  생명공학연구원 2심 판결.pdf

       2. 한국화학연구원 사건 대전고등법원 항소심 판결

                      화학연구원 2심 판결.pdf

 

작성일시 : 2015. 4. 23. 17:00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