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판결의 요지 -

 

상여금을 통상임금에 포함할 경우 피고가 노사 임금협상 당시 예측할 수 없었던 새로운 재정적 부담을 지게 될 가능성은 있으나, ① 피고의 2008년부터의 재정상태 등이 나쁘지 아니하고, ② 근로자들에게 매년 지급한 경영성과급의 합계액이 이 사건 청구금액을 훨씬 초과하며, ③피고가 최근의 사드 보복 등으로 인한 영업이익 감소 등에 대한 명확한 증거를 제출하지 않고 있고, ④전기차 등 향후 투자의 적정규모를 판단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⑤ 원고들은 근로기준법에 의하여 인정된 권리를 행사하는 것이고 피고는 원고들의 과거 과외근로로 생산한 이득은 이미 향유하고 있으며, ⑥ 원고들이 마땅히 지급받았어야 할 임금을 후에 추가 지급되어야 한다는 점에만 주목하여기업 존립에 위협이 된다고 생각하는 것은 적절하지 아니하며, ⑦ 원고들이 회사의중대한 경영상의 어려움또는기업 존립의 위태라는 결과발생을 방관하지 않고 향후 노사협의를 통하여 분할 상환 등의 발전적 해결방안을 찾을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하면 피고의중대한 경영상 어려움 초래또는기업 존립을 위태롭게 할 것이라 단정하기 어렵다.

 

첨부: 보도자료

서울중앙지법 기아차 사건 판결 보도자료.pdf

 

 

KASAN_기아차 통상임금 사건 서울중앙지방법원 20170831 선고 2011가합10581 105398 105404

 

 

작성일시 : 2017. 9. 4. 08:19
Trackback 0 :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